2021.06.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3℃
  • 흐림강릉 20.5℃
  • 흐림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0.8℃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0.7℃
  • 구름많음금산 21.6℃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농업환경방송


지자체/통일농업

더보기
도, 이르면 10월 준비된 시군부터 농민기본소득 지급. 매월 5만원씩 지역화폐로
경기도가 이르면 올 10월부터 도내 일부 시군 농민을 대상으로 1인당 매월 5만 원씩 농민기본소득을 지급한다. 농민기본소득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처럼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일로부터 3개월 내 사용하도록 해 지역경제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안동광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7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농민기본소득 기본방향, 지원계획, 사업 추진절차, 사업예산, 교육 및 홍보계획 등을 담은 ‘경기도 농민기본소득 기본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안동광 국장은 “농민기본소득은 농민의 기본권 보장 및 소득불평등 완화, 농업·농민의 공익적 역할에 대한 사회적 보상을 위한 것으로, 전 사회구성원에게 지급하는 보편적 기본소득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전국에서 처음 시행하는 제도인 만큼 철저한 준비를 통해 하반기 지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농민기본소득은 중앙정부의 직불금이나 다른 지자체의 농민수당과 달리 농가 단위가 아닌 개별 농민 모두에게 동일한 금액을 지급한다. 기본소득의 원칙인 개별성을 담보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도는 6월까지 조례 제정 등 사업 시행에 대한 준비를 완료하고 도에 사업을 신청한 시군부터 지원할 예정



배너



생태환경농업정책연구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