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0.0℃
  • 맑음고창 -6.8℃
  • 맑음제주 1.2℃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10.1℃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지자체/통일농업

전체기사 보기

경북 농업, 디지털 농산업으로‘대전환’

12일 농업분야 업무보고 - - 디지털 농산업 전환위한 경북농정혁신 34개 과제 발표 - - 농업은 첨단산업으로, 농촌은 도시와 상생하는 힐링?치유공간으로 -

경상북도는 12일 도청 화백당에서 이철우 지사 주재로 농업분야에 대한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날 농업분야 업무보고에서는 ‘농업은 첨단산업으로, 농촌은 도시와 상생하는 힐링 치유공간으로’라는 목표 아래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농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경북농정혁신 34개 과제를 선정․발표하고 전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토론을 진행했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화이트칼라 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해 스마트팜 플랫폼 기업과 연계해 현재 3%대인 지역 농업의 스마트화율을 2030년까지 50%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규 창업 농업인에게는 처음부터 스마트한 농업환경을 갖춰 창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기존 농업인들은 농장의 형태 변경 없이 리모델링을 할 수 있도록 자동화 시설 장비를 지원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됐다. 아울러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를 위해 도시지역에 기업형 식물공장을 유치해 농산업 외연을 확대하고 농업 경쟁력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통분야 역점시책으로는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 등 온라인 유통채널 다변화에 따라 공공배달앱(경북 먹깨비, 대구 대구로)과 연계한 상생형 식자재 공급 서비스를 도입해 지역 로컬푸드 유통 플랫폼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산림치유와 건강생활실천 지원금제 연계」 정착을 위한 소통 체계 구축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지난해 12월 3일(금), 「산림치유-건강생활실천 지원금제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협약의 조기 정착을 위해 10개 국립 치유의 숲, 국립산림치유원,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등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건강생활실천 지원금제는 건강관리가 필요한 국민이 스스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지속적인 실천을 지원하기 위해 재정적 특전(인센티브)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금년도 국립 치유의 숲 운영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12일(수) 오전 열린 영상회의에서 산림청은 산림치유와 건강생활실천 지원금제 시범사업을 연계하게 된 취지를 설명하고 ‘업무협약 이행’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 당부사항은, 각 국립 치유의 숲이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한 건강생활실천 지원금제 대상자에게 체험 이수증을 발급하고 등록대장을 관리하며, 산림청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요청에 따라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각 기관의 담당자들은 산림치유가 건강관리의 주요 활동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건강생활실천 지원금제와의 연계가 중요함을 공감하고, 산림치유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 이현주 산림청 산림교육치유과장은 “「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