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6.9℃
  • 흐림대전 8.5℃
  • 구름조금대구 7.4℃
  • 구름조금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9.1℃
  • 구름조금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7.9℃
  • 제주 13.4℃
  • 구름많음강화 7.2℃
  • 흐림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기술/산업

전체기사 보기

논에 소득형 작부체계 도입, 농가소득 증대 효과

- 감자·참깨·마늘 다모작 작부체계 기술 소개…논 활용도 높아 -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논의 경지이용률을 높이고 새로운 농가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벼 대체작목으로 감자, 참깨, 마늘의 2년 3모작형 재배 순서(작부체계) 기술을 소개했다. 2년 3모작 작부체계는 중부지역 논에 적용해 벼 중심의 주곡작물에서 감자, 참깨, 마늘 등 다양한 소득 작물로 재배작목을 확대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중부지역에서 감자, 참깨, 마늘을 2년 3모작으로 재배할 때 10 아르(a) 당 순소득은 약 7백44만 6천원이다. 벼를 해마다 단작 재배할 경우보다 약 4배 정도 순소득이 높아 농가 소득 증대 효과가 크다. 새로운 작부체계를 도입하면 주산지 위주로 재배, 생산하던 감자, 참깨, 마늘을 밭 이외 논에서도 재배함으로써 안정적인 원료곡 공급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와 중북부 지역은 남부 지역에 비해 기상 여건상 작물재배 기간이 짧아 단일작물 중심의 작부체계 기술이 개발·보급됐다. 최근에는 기후 온난화와 단기성 품종 개발, 바닥덮기(멀칭) 재배기술이 개발돼 작물 재배시기를 다양화함으로써 논에 새로운 작부체계 기술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 중부지역에서 2년 3모작으로 감자, 참깨, 마늘을 재배하는 시기와 관리 요령은 다음과 같다. 감




정책

더보기
농촌융복합산업 발전방안 논의, 유튜브 생중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KREI, 원장 김홍상)은 12월 10일(금) 오후 2시부터 경기도 이천 돼지박물관에서 ‘농촌융복합산업 육성과 발전, 어떻게?’라는 주제로 KREI 생생현장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KREI 유튜브 채널(youtube.com/kreipr)에서 생중계한다. 농촌융복합산업 현황을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는 최정미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이 ‘제2차 농촌융복합산업 육성 계획 및 과제’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강동훈 경기도 농수산진흥원 농업지원부장이 ‘경기도 농촌융복합산업 육성 현황과 과제’, 돼지박물관의 이종영 대표가 ‘농촌융복합산업과 농촌관광: 돼지박물관 사례’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발표 이후에는 김용렬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산업혁신연구부장 주재로 토론이 열린다. 토론에는 명소의 황길식 대표, 아이엔케이의 현종기 대표, 경기연구원의 이수행 박사, 경기도농업기술원의 이진홍 연구관, KREI리포터 중앙회장인 임충빈 서일농원 고문, KREI리포터 경기지회 총무를 맡고 있는 임광혁 청아테크농산 대표가 나선다. 김홍상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원장은 “2014년 ‘농촌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