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6 (월)

  •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0.9℃
  • 구름조금고창 -4.2℃
  • 흐림제주 3.0℃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정책

군 급식 최고의 조리병을 선발하다!

-‘제3회 황금삽 셰프 어워즈’개최 -
- 야전 조리병의 자긍심 고취와 군 급식의 다양성・창의성 발휘 기대-

 대한민국 최고의 조리병을 선발하는 군인요리대회인, ‘제3회 황금삽 셰프 어워즈’ 본선 경연이 11월 30일(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센터, 서울 양재동)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황금삽 셰프 어워즈‘는 국방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가 공동으로 개최하여 야전부대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창의적인 급식메뉴 개발과 보급, 급식 관련 다양한 아이디어 공유의 장을 마련하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

 

본선에 앞서 지난 11월 2일(수) 예선전이 인천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렸으며, 각군과 국직 부대에서 출전한 19개 팀이 실력을 겨뤄, 8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 진출한 8개 팀은 육군 제17보병사단 ‘비룡점정’, 육군 제2공병여단 ‘용진’, 육군 제5포병여단 ‘설국열차’, 해군 제2함대사령부 ‘식구’, 해병대 제1해병사단 ‘이츠마린’, 공군사관학교 ‘고공행진’, 공군 교육사령부 ‘드래곤볼’, 국군의무사령부 ‘잘못된 만남’이다.

 

본선에서는 '자유 주제 경연'과 '지역 특산물 경연'을 통하여 각 팀의 실력과 역량을 최종 겨루게 됐다.

 

’자유 주제 경연‘은 대회 3일 전에 공개된 식재료로 자유로운 메뉴를 선보여 조리병들의 진정한 실력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지역 특산물 경연’은 각 팀의 부대가 속한 지역의 특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였다.

 

또한, 추가 이벤트 경연인 ‘PX토랑’에서는 각 팀이 군마트에서 판매하는 상품들을 활용하여 요리함으로써 MZ세대 조리병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올해는 본 경연 외에 나라별 군 급식 요리, 관람객을 위한 홍보부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도시락 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주한미군과 페루·이집트 무관부에서 각 나라의 특색 있는 군 급식 요리를, ’22년 공공급식 요리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국제대학교팀에서도 수상 요리작을 특별히 시연했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올바른 식습관, 우리 수산물을 활용한 조리방법 등의 홍보부스를 운영하여 대회 관람객에게 다양한 급식 정보를 제공했으며 대회 막바지에는 본선 경연 요리를 도시락으로 포장하여 지역 아동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사랑의 도시락 든든하軍 전달식’을 진행함으로써 대회의 의미를 더 뜻깊게 만들어 주었다.

 

본선 심사위원단은 유명 셰프인 강레오 셰프, 전 청와대 조리장 출신인 천상현 셰프, 요리연구가 윤희숙씨 등 분야별 요리전문가와 요리 유튜버로 활약하고 있는 요리왕 비룡, 대한민국 장병 급식·피복 모니터링단과 이갑수 국방부 군수관리관 등 총 7명으로 구성했으며,

 

심사 결과에 따라 국방부 장관상 등 3개 부처 장관상과 각 군 참모총장상 등의 상장과 부상이 본선 진출팀 모두에게 수여됐다.

 

 한편 대회에 출품된 메뉴는 ‘군 급식 요리책’으로 제작하여 전군 취사장으로 배포되며, 대회를 준비하는 조리병들의 모습과 치열한 예·본선전 및 다양한 부대행사 등 군인요리대회의 전 과정을 오롯이 담아 영상으로 제작하여 KBS 1TV 다큐ON 특집영상을 통해 12월 중 방영될 예정입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조리병의 중요성과 활약상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며, 국방부는 ‘장병 선택형 급식체계’로의 개선, ‘조리인력의 근무여건 향상’ 등 군 급식 개선을 지속 추진하여, 장병들이 급식에 만족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 기자)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한국마사회, 말전염병 청정 원년으로 건강한 말산업 육성 박차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22년 전국 더러브렛 번식마 말전염성자궁염 일제검사’ 결과 최초로 감염 미발생 쾌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서 경주마 생산농가 보호 및 번식마 복지 증진을 위해 한국마사회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전국 말 방역사업’이 실효성 있는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평가된다. 말은 돼지나 소에 비해 치명적인 유행병 발병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동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2015년 제주지역 씨암말에서 말전염성자궁염이 최초로 발견되며 말 생산농가와 축산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번식마의 유 · 사산을 일으키는 말전염성자궁염은 생산농가에 치명적인 경제적 피해를 발생시키는 법정가축전염병(제2종)이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와 말산업 선진국에서도 중요하게 관리하는 말 전염병이기에 국내 경주마 생산수준향상 및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확산방지 및 원천차단이 필요했다. 말전염성자궁염이 최초로 확인된 2015년, 전국 일제검사 결과 번식마의 약 2%인 117두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한국마사회는 생산농가 피해예방 및 경주마 생산저변 강화를 위해 2016년부터 매년 교배활동에 투입되는 더러브렛 번식마를 대상으로 일제검사에 나섰다. 또한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