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06 (토)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2.7℃
  • 서울 16.6℃
  • 흐림대전 19.7℃
  • 대구 19.6℃
  • 울산 19.0℃
  • 광주 20.4℃
  • 부산 18.0℃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기술/산업

유기농 농사 준비 ‘친환경 종자 소독’부터

- 오염 안 된 건전 종자 사용, 온수에 담가 소독 후 씨뿌리기 -

농촌진흥청은 중요 채소 작물과 식량 작물의 친환경 종자소독기술을 소개했다.

 

종자는 농산물의 품질과 수량뿐만 아니라 재배 중에 발생하는 환경장해, 병해충 등에 대응하는 작물 내성을 결정한다. 특히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업에서는 병원균에 오염되지 않은 건전 종자를 사용해야 한다. 병원균에 오염된 종자가 매우 낮은 비율로 섞여 있어도 농작물 생산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종자 씨뿌리기 단계에서부터 친환경적으로 종자를 소독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고추 = 고추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세균점무늬병을 방제하려면 고추 종자를 38도(℃) 온수에 10분간 담갔다가 다시 55도(℃) 온수에 30분간 소독 후 바로 찬물로 씻어 씨뿌림 한다. 이 소독법을 활용한 결과, 고추 세균점무늬병을 99% 방제할 수 있었다.

 

배추, 무, 오이, 양배추, 상추= 배추, 무, 오이 종자는 50도(℃) 온수에 25분간 담갔다 찬물에 씻어 씨뿌림 한다. 종자 알이 작은 양배추는 50도(℃) 온수에 15분, 상추는 45도(℃) 온수에 25분 동안 담갔다가 찬물로 씻어 씨뿌림 하면 곰팡이나 세균병 발생이 95% 이상 줄어든다.

 

생강= 아주심기를 하는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 사이에 씨 생강을 25도(℃) 온수에 12시간 담가 싹을 틔운 후 심는다. 이렇게 심으면 기존 재배 방법보다 생강 새순이 5일 이상 빨리 나와 생육이 좋고 생산량은 11% 늘어나며 부패율도 줄어든다.

 

수수= 최근 수수에서 이삭곰팡이병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 병에 걸린 종자를 사용하면 발아율과 입모율이 떨어진다. 종자를 60도(℃) 온수에 10분간 담가 소독하면 수수 발아율은 86.4%로 높아지고, 온실에서의 이삭곰팡이병 발생은 7.8%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깨= 참깨는 육묘 중 종자 부패율이 높아 종자 소독이 필수다. 50도(℃) 온수에 25분간 담갔다가 건져 찬물에 1시간 담근 후 씨뿌림 하면, 발아율은 소독하지 않은 종자와 차이가 없으나 세균과 곰팡이 감염률은 소독하지 않은 종자(평균 감염률 88.5%)와 비교해 0%로 줄어든다.

 

농촌진흥청은 농업 현장에서 친환경 종자 소독을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농촌진흥기관, 대학, 외국에서 연구한 친환경 종자 소독 기술을 정리해 ‘농업기술포털 농사로(www.nongsaro.go.kr)-영농기술-친환경 유기농업-최신 유기농업 기술’에 올리고 있다.

 

농촌진흥청 유기농업과 박상구 과장은 “종자는 한 해 농사를 결정 짓는 중요한 요소로, 특히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업에서 건전 종자의 확보는 필수다.”고 하면서, “앞으로 유기농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종자소독기술을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농업환경뉴스)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치유의 숲, 민북지역 산지에도 조성 가능해진다!
산림청은 2023.5.2. 개정된 「민간인 통제선 이북지역의 산림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민북지역에서 보전산지 내 산림치유의 숲 조성을 허용하여 국민에게 산림을 기반으로 한 치유서비스 제공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난 4.11. 개정된「산림문화ㆍ휴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서도 도심 생활권 내에 치유의 숲을 조성할 수 있도록 산림면적 기준을 완화함과 동시에, 산림의 형질변경 면적, 건축물 바닥면적, 건축물 층수 기준 규제도 완화한 바 있다. 이번 개정으로 민간인 통제선 이북지역의 산지를 계획적이고, 생태적으로 보전 ‧ 이용하여 산지의 공익기능을 증진함은 물론, 국민에게는 산림치유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도심 치유의 숲 면적 기준 규제 완화를 통해 큰 규모의 산림면적을 확보하기 어려운 특광역시나 민간에서 치유의 숲을 조성할 때 도움이 되고, 치유의 숲을 찾는 장애인ㆍ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에게도 폭넓은 산림복지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치유의 숲(47개소)은 도심 생활권에서 이동시간 평균 90분 이상 소요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앞으로도 산림청은 불필요한 규제를 줄이고 현장에 도움이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