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7℃
  • 흐림강릉 23.4℃
  • 흐림서울 23.2℃
  • 대전 23.0℃
  • 흐림대구 26.7℃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5.7℃
  • 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5℃
  • 맑음강화 22.0℃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기술/산업

유기농 농사 준비 ‘친환경 종자 소독’부터

- 오염 안 된 건전 종자 사용, 온수에 담가 소독 후 씨뿌리기 -

농촌진흥청은 중요 채소 작물과 식량 작물의 친환경 종자소독기술을 소개했다.

 

종자는 농산물의 품질과 수량뿐만 아니라 재배 중에 발생하는 환경장해, 병해충 등에 대응하는 작물 내성을 결정한다. 특히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업에서는 병원균에 오염되지 않은 건전 종자를 사용해야 한다. 병원균에 오염된 종자가 매우 낮은 비율로 섞여 있어도 농작물 생산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종자 씨뿌리기 단계에서부터 친환경적으로 종자를 소독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고추 = 고추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세균점무늬병을 방제하려면 고추 종자를 38도(℃) 온수에 10분간 담갔다가 다시 55도(℃) 온수에 30분간 소독 후 바로 찬물로 씻어 씨뿌림 한다. 이 소독법을 활용한 결과, 고추 세균점무늬병을 99% 방제할 수 있었다.

 

배추, 무, 오이, 양배추, 상추= 배추, 무, 오이 종자는 50도(℃) 온수에 25분간 담갔다 찬물에 씻어 씨뿌림 한다. 종자 알이 작은 양배추는 50도(℃) 온수에 15분, 상추는 45도(℃) 온수에 25분 동안 담갔다가 찬물로 씻어 씨뿌림 하면 곰팡이나 세균병 발생이 95% 이상 줄어든다.

 

생강= 아주심기를 하는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 사이에 씨 생강을 25도(℃) 온수에 12시간 담가 싹을 틔운 후 심는다. 이렇게 심으면 기존 재배 방법보다 생강 새순이 5일 이상 빨리 나와 생육이 좋고 생산량은 11% 늘어나며 부패율도 줄어든다.

 

수수= 최근 수수에서 이삭곰팡이병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 병에 걸린 종자를 사용하면 발아율과 입모율이 떨어진다. 종자를 60도(℃) 온수에 10분간 담가 소독하면 수수 발아율은 86.4%로 높아지고, 온실에서의 이삭곰팡이병 발생은 7.8%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깨= 참깨는 육묘 중 종자 부패율이 높아 종자 소독이 필수다. 50도(℃) 온수에 25분간 담갔다가 건져 찬물에 1시간 담근 후 씨뿌림 하면, 발아율은 소독하지 않은 종자와 차이가 없으나 세균과 곰팡이 감염률은 소독하지 않은 종자(평균 감염률 88.5%)와 비교해 0%로 줄어든다.

 

농촌진흥청은 농업 현장에서 친환경 종자 소독을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농촌진흥기관, 대학, 외국에서 연구한 친환경 종자 소독 기술을 정리해 ‘농업기술포털 농사로(www.nongsaro.go.kr)-영농기술-친환경 유기농업-최신 유기농업 기술’에 올리고 있다.

 

농촌진흥청 유기농업과 박상구 과장은 “종자는 한 해 농사를 결정 짓는 중요한 요소로, 특히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업에서 건전 종자의 확보는 필수다.”고 하면서, “앞으로 유기농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종자소독기술을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농업환경뉴스)


정책

더보기
경북 예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7월 7일 경상북도 예천군 소재 양돈농장(900여마리 사육)에서 돼지 폐사 등 신고에 따른 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하 중수본)는 7일(일)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중수본 회의를 개최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과 방역 대책을 점검했다. 1. 발생 상황 경상북도 예천군 소재 발생농장의 농장주가 7월 6일(토) 돼지 폐사 발생에 따라 가축 방역 기관에 신고하였고, 정밀 검사를 실시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인됐다. 이는 올해 6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농장 발생이며, 지난 7월 경북 안동(7.2.)에서 발생한 이후 4일 만의 추가 발생이다. 2. 방역 조치 사항 첫째, 중수본은 경북 예천군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즉시 초동방역팀 및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하여 외부인·차량의 농장 출입 통제, 살처분, 소독 및 역학조사 등 긴급방역 조치 중이다. 둘째, 농장 간 수평전파를 차단하되 사람ㆍ차량의 이동 통제에 따른 양돈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발생지역인 예천군 및 인접한 6개 시ㆍ군(경북 안동·영주·의성·상주·문경, 충북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 김소연 이사장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 위촉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김춘진)는 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 의 전 세계 확산을 위해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이자 슈뢰더-김 비영리재단을 운영하는 김소연 이사장을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먹거리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1%를 차지해 ‘저탄소 식생활’ 등 세계인들의 일상 속 실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공사는 지난 2021년 김춘진 사장 취임 이후 먹거리의 생산-유통-가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을 선포하고 전 세계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국내 34개 행정·교육 광역자치단체를 비롯해 미국 아마존, 중국 알리바바, 프랑스 까르푸 등 세계적인 기업과 미국 워싱턴D.C, 라이베리아 정부, 캄보디아 농림부 등 총 47개국 700여 기관이 저탄소 식생활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는 12월 7일을 ‘저탄소 식생활의 날’로 선포해 시민들의 저탄소 식생활 실천을 장려하고 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소연 이사장은 독일어 전문 통번역사 출신으로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