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축산물품질평가원, ‘그린바이오산업 발전협의회’ 곤충 분과위원회 열어…곤충산업 발전 방안 모색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박병홍)은 7월 3일 ‘ 2024년 그린바이오산업 발전협의회’ 곤충 분과위원회를 개최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운영되는 그린바이오산업 발전협의회는 △곤충 △종자 △동물용 의약품 △미생물 △천연물 △식품소재 등 그린바이오산업 6대 분야별 분과위원회로 구성되어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곤충 분과의 거점기관으로서 분과위원회 운영을 통해 곤충산업 현황을 지속 공유 및 환류하고 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는 농림축산식품부 그린바이오산업팀, 지자체, 곤충 분야 전문가, 관련 기업 등에서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그린바이오산업 발전협의회 곤충 분과의 거점기관인 축산물품질평가원을 중심으로 지역별 곤충산업 육성 추진 현황, 규제개선 과제 및 우수사례 발굴 등의 토론을 진행했다.

 

(농업환경뉴스 = 김선옥 기자)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진딧물 방제’ 천적 유지‧증식 돕는 식물 이용 기술 확립
진딧물은 오이, 고추, 애호박 등 과채류 아주심기(정식) 직후 발생해 식물 즙액을 빨아 먹으면서 생육을 늦추고 바이러스를 옮긴다. 또한, 진딧물이 배설한 단물은 잎이나 열매에 묻어 그을음병을 유발하고 광합성을 저해해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농촌진흥청(청장 권재한)은 이같은 진딧물을 효과적으로 방제하는 국내 토착 천적 '쌍꼬리진디벌' 을 유지 ‧ 증식할 수 있도록 천적유지식물 이용 기술을 확립하고, 활용 농법을 소개했다. 농가에서는 진딧물 발생을 예측하기 어려워 방제 시기를 놓치기 쉽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물 아주심기 직후 천적이 시설 내에서 잘 유지할 수 있도록 천적유지식물을 두기도 한다. 현재 진딧물 방제를 위해 농가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천적은 '콜레마니진디벌'이며, 천적유지식물로는 보리가 있다. 보리는 시설 내 온도가 높아지면 누렇게 시들어 천적 유지와 증식이 어렵다. 연구진은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 토착 천적인 쌍꼬리진디벌을 진딧물 천적으로 발굴하고, 실내 증식과 이용 기술을 확립했다. 또한, 쌍꼬리진디벌이 시설 내에 정착해 계속 진딧물을 방제할 수 있도록 천적 유지 ‧ 증식을 돕는 천적유지식물을 선발하고 설치, 관리 방법 등을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