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8.0℃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8.0℃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기술/산업

축산물품질평가원 ‘2023년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5년 연속 우수기관 쾌거

- 기획재정부 주관 … 5년 연속 우수기관은 단 ‘3곳’ -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박병홍, 이하 축평원)은 기획재정부가 주관하는 ‘2023년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5년 연속으로 ‘우수’ 등급을 받았다.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는 기관으로부터 서비스를 받은 국민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되는 설문조사로, 공공기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목표로 한다.

 

 총 183개 공공기관이 참여한 이번 조사에서 축평원은 95.2점을 획득했으며, 목표치 대비 모든 평가 항목에서‘만족(S)’을 달성했다. 이는 준정부기관 평균인 89.9점보다 5.3점이 높은 점수다.

 

 특히, 축평원은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올해로 5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전체 183개 공공기관 중 5년 연속 우수로 선정된 공공기관은 축평원을 포함하여 단 3개 기관뿐이다.

 

 축평원은 지난해 고객 맞춤 서비스 제공으로 고객만족도 향상에 힘써왔다. 대표적으로 △‘축산유통 디지털 플랫폼’ 구축으로 축산 유통 디지털 전환 지원 △꿀 등급판정 본사업 추진으로 국내산 천연꿀의 투명한 유통체계 마련 △품질평가 데이터 피드백 서비스를 통해 축산물 품질향상 지원 △ 저탄소 축산물 인증 체계 구축으로 지속 가능한 축산환경 기반 마련 등의 성과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축평원은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고객 눈높이 서비스를 실천했다. 특히, △ 소통 내재화를 위한‘국민소통 경진대회’ 신설 △ 고객 불편 사항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을 위한‘VOC 협의회’ 운영 △다양한 국민 참여와 의견수렴을 위한‘국민소통단’ 운영 △ 직무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청소년 직업체험관 운영 등 기관 긍정적인 이미지 형성을 위해 노력한 바 있다.

 

  축평원 박병홍 원장은 “축평원의 주요 사업이 국민 먹거리 안전과 매우 밀접한 만큼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하고 적극 소통하여 실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업환경뉴스 = 김선옥 기자)


정책

더보기
농식품부 장관, 양곡관리법·농안법 개정안 관련 농업인단체 의견 수렴
농림축산식품부 (이하 농식품부) 송미령 장관은 5월 24일(금) 오후, 서울 에이티(aT)센터에서 농업인단체장들과 양곡관리법(이하 양곡법)·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 안정에 관한 법률(이하 농안법) 개정 현황 등 농정현안에 대한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송 장관은 “ 양곡법 · 농안법 개정안은 영농 편의성이 높고 보장 수준이 높은 품목으로 생산 쏠림을 유발하여 농산물 수급불안을 가중시키고, 과잉생산 품목의 가격하락으로 농가소득 향상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 우려된다. ”며, “ 많은 전문가들이 법률안의 부작용을 지적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법안을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 정부는 사후 시장격리 위주에서 선제적 수급관리 방식으로 쌀 수급관리 정책을 전환하고, 채소·과일 등 주요 농산물에 대해서는 관측정보 고도화와 자조금단체 육성 등을 통해 지자체-생산자가 함께하는 자율적이고 선제적인 수급관리로 정책 실효성을 높이며, 농업수입안정보험 전면 도입, 농업직불제 관련 예산 5조원으로 확대 등 농가소득 안정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수단을 마련하겠다.”고 밝히며, “ 양곡법·농안법 개정안 내용은 농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케이(K)-유기가공식품 맞춤형 수출 지원 나선다
국내 유기가공식품의 수출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규모가 크지 않아 국내 친환경농업을 활성화하는데 다소 한계가 있었다. 또한, 각국과 체결한 동등성 협정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하는 경우도 많지 않았다. 동등성 협정국은 현재 미국 (’14.7월), 유럽연합 (EU)(’15.2월), 영국 (’21.1월), 캐나다 (’23.11월) 등 4개국이다. 수출지원사업의 경우 정책고객인 유기가공식품 업체들의 수요를 반영하여 설계되지 못하였고, 민간기업과의 체계적인 협업보다는 일회성으로 이루어졌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박성우, 이하 농관원)은 이런 현안을 해결하고, 국내 유기가공식품 업체들의 해외 시장 진출과 판로 개척을 돕도록 유기가공식품 업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농관원은 유기가공식품 수출이 국내 친환경농업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수출지원체계 재검토 및 세부사업 재설계 등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먼저 수출에 관심이 많은 유기가공식품 업체들과 협의한 결과, 올해 1월 “ 한국유기가공식품수출협의회(이하 협의회)”가 결성됐다. 농관원은 협의회를 통해 업체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사업을 파악하고, 이를 반영한 ‘2024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