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7.0℃
  • 구름조금서울 12.0℃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4.3℃
  • 맑음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11.5℃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유기농 기술 및 자재

농촌진흥청,‘클로르피리포스’농약 등록취소

- 11월 9일까지 판매업체(구매자), 제조·수입업체(판매업체)서 환불 -

URL복사

  농촌진흥청은 사람과 가축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우려가 있는 농약인 ‘클로르피리포스’를 지난 9월 10일 직권으로 등록 취소했다고 밝혔다.

국립농업과학원은 클로르피리포스에 대한 안전성을 재평가한 결과, 발달 신경독성과 유전독성 등 인체 유해성이 있다고 판정했다.

클로르피리포스는 가격이 저렴하고 병해충 방제 효과가 우수해 농업 현장에서 많이 사용되었지만, 사람과 가축에 해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해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성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 취소됐다.

이번에 등록 취소된 농약은 클로르피리포스와 클로르피리포스-메틸이 함유된 농약 13품목 39제품이다.

클로르피리포스는 가지, 고추, 사과, 벚나무 등 37종류의 농작물에 나방류, 진딧물류, 멸구류 등 47종의 병해충이 등록되어 있었다.

농약 제조·수입업체는 농약관리법 제14조 제2항에 따라 등록이 취소된 9월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2개월 동안 농약 판매업체에 공급했던 농약을 회수, 폐기하고 판매업체와 농약 구매자들에게 구입대금을 보상해야 한다.

농약 판매업체는 이미 농약 구매자들에게 판매 완료된 농약을 포함해 보관 중인 농약 전량을 제조·수입업체에게 반품하고 안전하게 폐기되도록 해야 한다. 농약 구매자들은 구입한 농약 중 사용하지 않은 농약에 대해 구입처(판매업체)에서 구입대금을 환불받거나 다른 농약으로 교환할 수 있다.

단, 반품·환불기간이 지나면 환불이 되지 않으므로, 11월 9일까지 꼭 기한을 지켜서 반품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농자재산업과 유오종 과장은 “농약의 반품 · 환불 과정이나 회수 ·폐기하는 동안 다소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으나 국민 건강을 확보하기 위해 농약 구매자, 판매업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며,

“농약 판매업체는 9월 10일 이후 농약을 구입한 구매자들이 제때 반품·환불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농업환경뉴스 = 편집국 기자)



생태/환경

더보기
농정원, “일회용품 쓰지 않기, 자발적으로 실천해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실천한 결과, 약 3달간 임직원이 텀블러를 사용한 횟수가 1,400회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농정원은 본원 1층에 입점한 카페 ‘연서 로스터즈’의 약 3개월간 (8월 2일 ~ 11월 5일) 매출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음료 판매량의 약 33%가 텀블러를 이용한 건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외부고객이 카페를 함께 이용하는 만큼 농정원 임직원의 텀블러 사용은 절반을 상회할 것으로 추측된다. 농정원은 지난 5월 신청사로 이전하면서 본원 입점 카페의 사회적가치 실현을 우선 고려하여 세종시 마을기업 ‘세종시 삼십분’*을 선정하였고, 농정원과 연서 로스터즈 (‘세종시 삼십분’ 운영 카페)는 텀블러를 이용할 경우 음료값을 천원 할인하는 이벤트로 직원들의 환경보호 실천을 독려하며 일회용품 사용 지양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농정원은 철저한 쓰레기 분리 배출을 실천하고, 점심시간에는 일회용품이 많이 사용되는 배달음식 대신 도시락을 이용하거나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식당을 방문하는 등 일상에서 저탄소 친환경 과제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

건강/먹거리

더보기
지역 농식품, 지리적표시 인증마크 확인하세요
농수산물 및 가공품의 지리적 표시제가 대다수 정상운영되고 있으나, 일부 업소는 지리적 표시품 미출하 등으로 운영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이주명, 이하 농관원)은 지리적표시제의 성과를 높이고, 활성화 하기 위해 지난 9~10월 농산물 및 가공품 지리적표시 등록단체(100개소)에 대해 일제점검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농관원에 따르면 지난 ‘99년 도입한 지리적표시제는 농수산물 및 가공품의 명성이나 품질 등이 특정지역의 지리적 특성에 기인하는 경우 해당제품이 그 특정지역에서 생산되었음을 확인하고, 인증요건 구비 시 인증마크를 부여하고 있다. 21.11월 현재 지리적표시 등록 현황은 농산물 (가공품 포함) 101건, 임산물 55, 수산물 26 등 총 182 건이다. 이번 농관원의 점검은 농산물 및 가공품 분야의 지리적표시 등록단체 100개소를 대상으로 ① 등록단체 운영현황, ②품질관리 체계, ③지리적표시품 생산·출하 현황 등을 중점으로 점검했다. 지리적표시등록심의회가 ① 해당 품목이 지리적 특성에 기인한 역사성, 유명성 등을 갖추었는지, ② 지역 농산물을 주원료로 사용하고 있는지, ③ 품질관리기준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역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