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10.8℃
  • 서울 7.7℃
  • 대전 8.5℃
  • 대구 5.9℃
  • 울산 12.0℃
  • 광주 10.9℃
  • 부산 12.5℃
  • 흐림고창 10.5℃
  • 흐림제주 14.4℃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유기농 기술 및 자재

사물인터넷(IoT) 기반 농기계 교통안전‧사고감지 알람 시스템 개발

- 설치 후 차량 속도 10% 감속해 … 전남 장흥 등 5개 시군에 시범 보급 -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기계 사고 예방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사물인터넷(IoT) 기반 농기계 교통안전‧사고감지 알람 시스템’을 2019년 개발하고, 현장 실증연구를 거쳐 시범 보급하고 있다.

농기계는 일반 차량보다 주행속도가 느리고, 브레이크등이 없는 경우가 많아 뒤따르던 차량이 추돌하는 사고를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발생하는 사고가 많아 구조 신고가 늦어지면서 사망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최근 경찰청 교통사고현황에 따르면  5년간(2015∼2019년) 농기계 교통사고 연간 평균 발생건수는 1,017건, 평균 사망자는 126명, 평균 부상자는 1,210명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시범 보급되는 시스템은 농기계에 부착된 단말기와 주행 안내표지판 사이의 양방향 통신을 통해 농기계 종류, 접근 거리 등 정보를 주행 안내표지판이 인식한 후 주위 차량 운전자에게 제공해 주의‧안전 운전을 유도하는 것이다.

단말기에 농기계 넘어짐과 뒤집힘 사고 감지, 응급 호출, 경광등, 위치 알림 기능을 담아 사고 발생 시 제3자(보호자), 응급기관에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고 신속하게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휴대폰 어플리케이션 (운전자용, 보호자용)과 컴퓨터 모니터링시스템까지 함께 개발해 종합적인 사고 감지와 응급사고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전남 경찰청과 장성군의 협조를 얻어 시스템을 설치하고 1,200여대 차량의 속도를 측정한 결과, 차량 속도가 약 10% 감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에 대해 산업재산권 출원 등록 , 기술이전을 완료했으며, 현장 실증연구를 거친 후 기술 완성도를 높였다. 올해부터는 신기술 보급사업으로 인천, 충북 제천, 경남 하동, 전남 장흥, 전북 남원 등 5개 시군에 보급하고 있다.

 트랙터를 이용하는 전남 장흥 이재영 농업인은 “별도의 농기계 전용도로가 없는 곳을 주행할 때 과속 차량으로 인해 큰 위험을 느꼈는데, 이번에 설치한 시스템으로 보다 안전한 운행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인안전보건팀 김경란 팀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농기계 관련 중대 재해사고 발생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 기자)


정책

더보기
박영범 농식품부 차관,충남 홍성군농어업회의소 창립기념식 참석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지난 25일(목) 오후, 충청남도 홍성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홍성군 농어업회의소 창립기념식’에 참석하여 창립 축하와 함께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홍성군 농어업회의소는 2019년도에 농어업인 · 농어업인단체와 홍성군이 참여하는 농어업회의소 설립추진단이 구성된 이후, 설립 추진단을 중심으로 농어업인 교육, 회원확보 (683명) 및 정관작성 등 2년여간의 준비를 거쳐 금일 창립하게 됐다. 박영범 차관은 홍성군 농어업회의소 창립기념식 참석에 앞서 ‘농어업회의소 전국회의’*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농어업회의소 설립 및 운영 등 현장 의견 청취와 함께 농어업회의소 법제화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차관은 “농어업회의소는 농어업인의 의사와 역량을 조직함으로써 협치 농정을 실현하는 새로운 농정체계”로, “농어업회의소가 농어업인을 대표하는 대의 기구이자 협치농정의 실질적인 파트너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고 하면서, " 본격 심사를 앞둔 농어업회의소 관련 법안(6건: 의원발의 5, 정부 1)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농어업인들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농어업회의소는 2010년부터 설립을 지

생태/환경

더보기
산림청 국립소광리산림생태관리센터, 기후위기 금강소나무 실태조사(모니터링) 시민참여 활동 지원 나서
산림청(청장 최병암) 국립소광리산림생태관리센터는 27일 경북 울진군 소광리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서 산림청, 녹색연합, 산과 숲을 지키는 시민모임 ‘그린백패커’ 등 20여 명이 기후위기에 고사 중인 금강소나무 등 산림생태계 실태조사(모니터링)를 실시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나선 시민들의 산림생태계 실태조사 활동이 울진군 소광리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일원에서 진행됐다. 시민모임 그린백패커는 2018년부터 매년 참여자를 선발하여 백두대간, 디엠지(DMZ), 국립공원 일대에서 산림생태계의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도모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앞서 이들은 2018년 백두대간, 2020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과 국립공원, 올해에는 태백산, 지리산 아고산대 실태조사를 통해 국민들에게 기후위기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워 준 바 있다. 이번 울진군 소광리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서 진행된 실태조사 활동은 정부와 민간이 각자의 영역에서 추진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민·관 합동 시민과학 모니터링’으로 통합·확대하여 진행됐다. 울진 소광리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은 국내에서 가장 잘 보존된 금강소나무숲으로, 생태적 보전가치가 매우 높은 곳으로

건강/먹거리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